전시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소장품 특별전 외- 전시회

영화 미술관 옆 동물원인가?
그곳에 나오는 곳인지 모르겠지만 서울대공원 동물원 옆엔 대형 미술관이 있다.
왜 이런 외진곳에 자리잡고 있는지 모르겠으나 아무튼 시설 훌륭하고
산택하기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다.

흠이라면 주변이 동물원이라 동물들 똥냄새(초식동물 똥냄새)가 은근히 퍼지고
미술관 내부에도 약간은 케케묵고 자극적인 냄새들이 좀 있는데
이게 미술작품 냄새같진 않지만 어디서 나는 냄새인지 위치는 모르겠다.
(오래도록 머물러 있는 냄새같음)

자주올수 없는 곳이니 길을 헤매긴 했는데 기억속엔 왔던거 같은데
막상 건물이나 구조를 보면 낯설다.
생판 모르는 구조
아마도 야외미술관만 보고 실내엔 들어가지 않은거 같다.

뭐 처음이라도 전혀 상관없다.

정작 큰 문제는 미술이 예상외로 매우 크다는 것이고
일부러 여러 전시회를 하는 날을 잡았던것이라 많은 전시회를 하고 있다는것이 문제라면 문제

이렇게 큰 미술관인줄 알았으면 아침에 나오는건데

작품수가 엄청 많고 난해한 것들도 많지만 시원한 작품들도 많으니 꼭 가보길 권함.
(지금이 딱 걷기 좋음)
이곳의 장점이자 단점은 지하철 역에서 미술관까지 1km남짓 되어 거리가 좀 된다는 것
주변 경관이 좋아서 걸을만 하지만
(미술관과 지하철 사이에 셔틀 버스가 있으니 걷기 싫어하는 사람은 이것을 이용하는것도 좋을거 같음)

요맘때 새싹이 돋는 시기라 소나무 잎과 비교하면 색차이거 얼마나 심한지 단번에 알수 있다.
갓 나온 입은 그냥 뜯어먹어도 부들부들할거 같고 별 맛 없을거 같은 기분이지만
풋내나는 어린잎일뿐
좀더 성숙해야 나뭇잎으로서 지가 할일을 하겠지..


이 미술관의 외형은 그다지 멋있다고 하기도 그렇고 아니라고 하기도 모호하다.
고백남준선생의 작품인데 노후로 인해 가동되지 못하고 있던데
하루 빨리 고쳐서 가동됬으면 좋겠다.
(백남준선생께서는 고장나면 고장나는대로 두라고 유언 했다고 하던데 고장나면 보는 사람 입장에선 아무래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