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전선 연극.공연

이번엔 집 정리도 어느정도 마무리 할겸해서 현충일에 연극 한편 보고, 휴가 하루 내서 이틀간 작업방 정리하고
마지막 하루는 빈둥빈둥, 계획은 제법 그럴싸하다. ^_^;;

오전에 인사동 겔러리 구경갔다가 국립현대미술관 잠깐 들러서 어슬렁거리다가 낮잠 살짝 자주고
혜화동으로 왔는데 비가 온다.
한쪽엔 카메라, 한쪽엔 가방, 한손엔 우산.. 에휴.. 바쁘다.
하지만 공원엔 사람들이 없어서 우산쓰고 공원의자에 앉아있으니 오랜만에 느껴보는 한적함, 하지만 빗소리에 적막하진 않다.

만주전선?

만주 군관 학교 장교출신 하면 유독 떠오르는 한명이 있다.
다카키마사오, 오카모도 미노루(이건 아닐가능성도 있음), 바로 박정희

이 연극에서 군관학교 졸업한 한 인물이 나오고 독립군을 처벌하겠다는 우회적 발언도 한다.

일본애들이 침략해서 그러는건 한편으로 그럴수 있다치지만 군관학교를 가라고 떠민것도 아니었는데
사람들은 한국이 독립되지 못할거라 생각한것이었을까?(모 영화의 어떤 인물처럼 "그럴줄 몰랐으니까")

일제강점기가 한세대(35년)를 넘겼으니 충분히 그렇게 생각할수 있는 세대들은 넘쳐났겠지
어쩌면 자신이 조선 사람이란걸 분하게 생각한 사람들도 있었을것이다.

당시에 일본인들이 조선(한국)사람을 차별한다고 해봐야 일본인이 한국땅에 얼마나 있었다고
그 차별이 그렇게 싫었을까?싶은 의구심도 들지만 아마도 철저한 식민사관을 교육했기때문에
수십년간 그것을 받아드린 사람들이라면 일본인들이 차별하지 않아도 자신은 비참하다고 생각했을지 모른다.

지금 이 사회에서 자본이 사람들을 낙오자 취급하며 자신들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강요한다.
그리고 패배주의를 심어놓는다.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게 그리고 돈을 숭배하도록 만들어버린 지금과
당시 일제강점기때와 형태의 차이만 있을뿐 별반 다르지 않을것이다.

이들은 이것을 모두 표현한다. 철저하게 친일매국노의 시선으로......
등장인물 누구하나 반론을 제기하지 않는 구성. 미개한 조선 사람, 그리고 그들을 개화시킨 일본

난 그래서 처음엔 친일매국노가 만든 연극인가?싶었다.
문화는 다양성이 있어야 하니 어떤시선이라도 피할이유는 없기때문에 매국노가 만들었던 관계는 없다.
보고 욕하고 싶으면 욕하면 되니

친일매국노 실존 인물도 나오고 당시 특정 종교를 비꼿는 느낌도 조금 있기도 하다.
(유독 특정 종교가 많이 나오고 당시엔 매국노가 많이 속해있었다고 함)

일본인들에게 핏박받는 사람은 눈에 띄지 않는다.
그런데 이들은 조선(한국)사람들을 싫어한다.
먹고 살기 어려워 보이지도 않는데,

진짜인지 모르지만 노천명은 일하는 여자가 아니면 위안부로 끌려가기때문에 일본을 찬양하는 모 신문사에 들어갔다고 하지만
이런 사유도 보이지 않는다.

이 연극을 보는 내내 찝찝했던것은 바로 이부분
이들은 일본인에게 별다른 박해를 받는 인물들도 아닌 스스로 알아서 일본인이 되고자 노력했던 사람들이란것

당시엔 이런 사람들도 많았을것이다.

문제는 별다른 이유 없이 일본인이 되고자 하는 이들을 놓고 돌을 던질수 없다는 것이고
그래서 친일매국노를 우회적으로 합리화 시키는거 같은 느낌을 받았다.

해학스럽고 익살스럽게 까고 있는듯 하지만 그들의 만행은 제대로 집어내는 것은 어디에서도 볼수 없다.

단 한명 일본 유부남와 밀애를 나누다가 버림받은 한여자가 있으나 이건 당시 일본인 뿐만 아니라
한국인이라도 여자는 그 박해받던 시기다. (푸치니 오페라 나비부인도 그렇고 미국에서도 여성 참정권이 생겼을 무렵임)
그래서 이건 비단 일본인때문이란 사유가 되지 않는다. 당시 남자들의 문제였을뿐

아무튼 그래서 보는 내내 찝찝함을 지울수가 없었다.
작가는 무엇을 말하려 했을까?
일제강점기를 미화하는 연극인가? 작가 집안에 친일매국노가 있나?
마지막 몇초의 반전같은 행위가 나오지만 전혀 뒤집어지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들의 욕망을 위해 조선사람들을 최대한 깔보며 현대까지 이어져오는 저들에게 무엇을 말하려 하는걸까?
현대의 저들이 현대의 일반에게 해악을 끼치는 것 조차 그 어떤것도 표현되지 않는다.

참 이상한 연극이다.
재미있으나 대단히 냄새가 불쾌한 연극
작가는 일제 강점기시절 친일매국노들을 까고 싶은걸까?
아니면 당시 사회풍토가 그랬으니 친일매국노들은 어쩔수 없었다는것인가

배우 모두 매력 넘치던데 모두들 또다른 연극무대에서 앞으로도 계속 볼 수 있길 기대해본다.

출연 : 남호섭, 김다림, 김수진, 배수진, 윤국중, 김민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