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벚꽃동산- 연극.공연

어느때부터인가 이 극장에서 하는 극은 왠만해서 보는거 같다.
일단 안톤체홉 연극을 안락한 의자에서 저렴하게 볼 수 있는 곳도 이곳 말곤 없다.
(음식물 반입이 가능한 것도 특이하고 심지어 먹으라고 커피와 과자를 줌)

연극제, 판소리 8회, 안똔체홉극장, 무죽페스티벌..등 몇몇 시리즈(?)를 보다보면 일주일에 한편 보는거로는 사실 좀 부족하다
그렇다고 두편보자니 힘들고(밥벌이 안할때는 일주일에 두세편씩 봐도 크게 문제 없지만)

아무튼 이번은 벚꽃동산, 안톤체홉 작품이고 찾아보니 마지막 작품이라는거 같은데
마지막이란것은 어떤면에서 가장 원숙미가 넘칠수 있고 어떤면에선 가장 지루할수가 있다.
(사람이 나이먹으면서 복잡미묘한것들을 평범하게 표현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할말이 너무 많아서 함축적인 표현을 난발하여 아무것도 이해 안되게 맽음이 되는 경우가 있음)

이 사람의 말년 작품의 느낌은?(말년이라고 해봐야 결핵으로 단명했으니 전성기때라고 해야 하나?)
전자에 가깝다.
의외로 인간의 단순함을 표현하는거 같다
새로운 페러다임(새로운 자본주의, 비계급화, 평등한 기회등)에 사람들의 성장통이랄까?
이것을 건조하게 풀어낸다.

생각해보면 우리가 겪는 시대의 굴곡을 격하게 넘어오는 사람들은 과연 몇이나 될까?
대부분은 전이나 후나 별반 차이 없이 무미건조하게 넘어간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격하게 넘어갈정도라면 전쟁같은 경우 이외엔 없겠지)

늙고 병들고 시들해져 아무도 자신을 안봐줄때, 인생이 무미건조했다는것을 알게되었을때, 최대한 부풀려 그렇지 않다고 과장할뿐이다.

이 연극에서는 삶의 방식이 서로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 나오는데(등장인물 모두 그 삶의 위치가 다름)
그 어떤 사람도 그럴싸한 인생을 살고 있는듯한 느낌은 없다.

새로운 새대에 맞춰 살던가 도태되던가
도태되는 사람들을 보면 나를 보고 있는거 같기도 하다.(적어도 지금의 젊은 세대를 앞질러 가기엔 많은것이 부족함)

뭔가 대단한것을 놓고 고뇌하듯 배우들은 연기하지만
대단해봐야 인간의 번뇌일뿐 무엇이 대단하겠는가?
그렇다고 보편적인 진리를 고민하는것도 아니고

저들의 표면적인것이 저들의 모든것으로 보인다.
내면이 궁금하지 않았던것은 겉으로 보여지는 것들만 보도록 작가가 설정했을지도 모르겠다.
(불필요한 내적 상황을 끄집어내어 복잡하게 만들지 말겠다는 심정이었을까)

딱 그정도라서 마음 편히 볼수 있지만 포스터는 뭐랄까?
당장 자살이라도 할거 같은 표정과 강렬한 색으로 만들어져
연극을 보기 전엔 심각한 무엇이 있는것인가?란 걱정이 앞섰는데 막상 내용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마지막 대사인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뜰거야'(After all, tomorrow is another day)라는
무책임한 말 한마디로 모든 상황을 무마시켜버리는 황당함이 이 연극에서도 어느정도 깔려있다.
재산이 매각되면 안된다고 모든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걱정을 해댔지만 막상 팔리니
무덤덤히 모두들 자기 살길을 찾아 떠나간다

지극히 인간적으로 보인다.

그래서 마음에도 들지만 명색이 연극인데 조금은 덜 극적(더 극적이면 안되었나)
(허구의 세계에서 허구를 과장 왜곡 시키는것은 어쩌면 당연한것일수 있는데 약간 섭섭)

덕분에 다 보고 나와서 저녁 먹고 자버리면 그만이다.

이렇게 안톤체홉의 마지막 작품을 봐버렸다. 앞으로도 계속 보게되겠지.

3막까지 바로 위 선풍기때문에 간만에 춥게 공연을 보다가
4막때부터 꺼져있던데 꺼져도 에어컨은 가동중이라 시원하던데 왜 켰지?
이곳은 관객에 대한 배려가 좀 심함 ^_^

그리고 학생석이라고 있는곳은 단 한명도 앉지 않았던데 학생이 없는건지 다들 편한 의자에 앉은건지
나는 의자가 그다지 깨끗해보이질 않아서 학생석에 앉았으면 했지만 전엔 일반석이었다가 학생석으로 바껴서
구입도 못하고(가격도 저렴하고 구조상 덜 더럽고)

아무튼 순수한 재미로는 볼만하지 않지만 연극으로 보면 매우 매력적이다.

출연 :남명지, 김병춘,가득희,이음,정인범,김인수,정창옥,조한,유영진,이주환,조한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