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마지막 세자매- 연극.공연

한여름에도 태풍이 오는지 모르겠지만 덕분에 하늘은 예쁘다. 그러나 날은 무덥다.

안똔체홉의 세자매를 각색한것까지 포함하면 몇번은 본거 같은데
이상하게도 객석에 앉아 공연을 기다릴때까지는 내용이 기억 나지 않다가
극이 시작하고 10분정도 지나면 모든 기억들이 살아난다.

이 기억들때문에 긴 공연시간도 길게 느껴지지는 않지만 극 자체의 새로움이나 신선함은 없다.
그리고 산업화에 따른 패러다임변화는 이미 자본주의에 깊게 물들어버린 한국의 현실 때문에
격변기의 내용은 '옛날 옛적에'에나 나올법한 소재들이고 느낌역시 약간은 곰팡내가 나는거 같다.

그래서 극작가나 감독들이 내용을 현대화하려 애쓰지만 구관이 명관이라고 원작만한것도 없는것도 현실이다.

이번 이 극은 예전 그것을 충실히 따르는듯 하지만 배우들의 표현을 보면 묘하게 좀 다른거 같기도 하고

그런데 저들의 고향인 모스크바를 티크바라고 표현한 극은 아직 못본거 같은데 도데체 이곳은 어떤곳일까
모스크바의 옛이름인가? 체홉이 원작에 티크바라고 적은건가? 아니면 작은 변화(?)를 준건가?
(하티크바라는 희망을 뜻하는 단어를 넣은건가?)

세자매를 처음봤다면 대수롭지 않을거 같은데 매우 거슬린다.(보는 내내 티크바는 어디에 있는곳인지)
원작을 충실히 따를려면 그냥 원작대로 해주자. 불필요한 호기심을 만들지 말고..

줄거리야 다들 아는 내용이지만 묘하게 몰입되는것을 보면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와
템포조절, 구성등이 매우 적절한거 같다. 가끔 지루한 부분이나 오열하는 부분은 좀 어려웠지만
전체적으로 괜찮게 잘 짜여진 연극이다.

흠이라면 극장의 객석 간격이 좁은 안좋은 극장이라는 것인데
불편한곳에서 2시간30분을 집중한다는것은 쉽지 않은 일종의 고행같다.

안똔체홉극장처럼 영화극장 의자를 놓는것은 배우들께 좀 미안한 생각이 들지만
드림시어터처럼 불편한 극장은 가급적 2시간 이내의 연극을 해줬으면 좋겠단 생각이 든다.

아무튼 모두 아는 내용이라도 누가 어떻게 연출하고 누가 연기하냐에 따라서 느낌이 많이 달라지기때문에
(같은 출연진의 연극은 왠만해서 두번보진 않으나 또 보고 싶은 것들은 있음)
어느때는 실망하기도 하지만 이번은 좋은 선택을 한거 같아 기분이 좋다.

지금 한국의 격변기를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내 처지를 보고 있는거 같기도 하고...
그런데 왜 '마지막 세자매' 라고 제목을 지었지?
세자매 공연을 앞으론 안한다는 의미의 마지막 세자매인가?

출연 : 정아영, 천슬기, 강가연, 이재용, 윤유정, 최한, 오세윤, 이다일, 최원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